• 직접행동 청소년

미안해요, 베트남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 학살을 알리기 위한 청소년직접행동



학교에서는 ‘베트남 전쟁이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에 큰 밑거름이 되었다’라고 배웁니다. 사실 어른들도 베트남에서 전쟁이 있었고 여기에 한국군이 파견되었다 정도만을 알고 있습니다.


90년대 말까지 베트남전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문제는 한국사회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우리 정부는 진상 규명을 외면했고, 진상 규명이 미뤄지는 동안 피해자들은 ‘없었던 일을 말하는 거짓말쟁이’로 취급되었습니다. 그러나 마을의 민간인에 대한 대규모 학살은 실제로 일어났었고, 평생 배에 총탄 자국을 갖고 살아온 응우옌티탄씨와 의족을 하고 지내야 하는 하미 마을의 판티호아씨가 살아남아서 이를 증언하고 있습니다.


민간인 학살 생존자들의 고통은 단지 당시에 머물러 있지 않습니다. 마을 자체가 모두 파괴되었기 때문에 제대로 된 교육이나 사회 서비스를 누릴 수 없었고 이것이 극도로 가난한 삶으로 이어졌습니다.

나아가, 한국 사회에서 재생산하고 있는 베트남 전쟁에 대한 잘못된 평가들은 이들의 고통을 가중시킵니다. 베트남 전쟁을 정의로운 전쟁이라 기억하는 전쟁 기념관, 베트남 전쟁을 가벼운 소재로 사용하는 미디어들은 한국 사회가 베트남 민간인 학살 피해자들을 기억할 수 없게 만듭니다. 이와 같은 기억 방식은 피해자의 몸과 마음에 남은 상처를 무시하고, 베트남 민간인 학살 피해자의 존재를 역사 속에서 지웁니다. 사과와 배·보상, 진상규명의 문제는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를 저지른 나라가 의지를 가질 때 가능한 것이기 때문에 이러한 방식의 기억은 이 문제의 해결을 더욱 어렵게 만들기도 합니다.


최소한의 정보 공개마저 거부하고 있는 한국 정부는, 2019년에 피해 생존자들 진상규명과 사과, 피해 회복 조치를 요구하는 청원을 제출하자 2019년 9월 9일 공식 입장으로 “국방부 보유 자료에는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관련 내용이 확인되지 않고, 한국 측의 단독조사가 아닌 베트남 당국과의 공동조사가 선행되어야 하나, 한국-베트남 정부 간 공동조사 여건이 아직까지 조성되지 못하는 상황”이라 밝히며 진상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20 년간 피해자들과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를 공론화한 많은 이들이 피해자 증언과 문헌 자료를 제출하였으나 이를 모두 부인한 것입니다. 또한 한-베 공동조사 이외에 한국 정부가 별도로 진상조사를 진행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반영하기도 합니다.


반면, 정부가 책임을 외면하는 동안에도 진실을 알리기 위한 사람들의 노력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1999년 ‘한겨레 21’에 의해 한국 사회에서 처음으로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가 공론화 된 후,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말을 건네고자 하는 수많은 손길들이 모여 1억 5천만 원의 성금이 모금되고 여러 시민단체들이 모여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진실위원회를 창설했습니다. 또 2018년에는 베트남전쟁 시기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학살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평화법정>이 진행되었습니다. 당시 실제 학살 피해 생존자인 퐁니, 퐁넛, 하미 마을의 피해 생존자가 학살의 진상을 직접 밝혔고, 비록 민간 차원의 법정이었지만 처음으로 국가 책임을 묻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미안해요 베트남> 22주년입니다.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의 해결을 위해 거리로 나선 우리 청소년들은, 문제 해결의 첫 시작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떠한 부대에서 학살이 이루어졌는지, 어떠한 사람의 명령으로 학살이 발생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당시의 정부가 베트남 전쟁 민간인 학살을 은폐하기 위해 무엇을 도모했는지도 추측만이 존재합니다.


똑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일본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우리의 태도에 모순이 생기지 않도록, 청소년들이 나서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정부 차원의 사과와 보상을 요구합니다.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를 제대로 규명하는 일은 앞으로 우리가 어떠한 세상 속에 살게 될지를 결정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다시는 베트남 민간인 학살과 같은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더욱 많은 시민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 합니다.


액티 발언글 보러가기

https://nowyouthaction.wixsite.com/website/blog




더 자세히 알아보기

https://100up.kakaoimpact.org/problems/28/view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 학살 관련 언론 보도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글로 세상을 만나다 10월의 주제는 <제로웨이스트>입니다. 제로웨이스트란 무엇인지에 대한 짧은 강의를 듣고 직접 제로웨이스트 제품을 만들어보고 제로웨이스트 샵에 방문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달은 아래 3개의 주제 중 하나를 골라 액티들이 쓴 글을 소개합니다. 내가 실천해온 제로웨이스트 내가 실천하고 싶은 제로웨이스트 제도화되길 바라는 제로웨이스트 박

박지훈 액티 기업의 소비자에 대한 기만과 합리화의 유도. 그린워싱, 위장환경주의에 대해 배워가면서 뚜렷하게 볼 수 있었던 요소였다. 책임에 대해 회피하고, 교묘히 이미지를 조작한 기업. 그린워싱은 기런 기업의 입지와 이익을 더욱 견고히 해왔고, 우리가 그것을 밝히고, 행동하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계속 행해질 것이다. 그린워싱이 우리 사회에 이렇게 만연히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