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접행동 청소년

미안해요, 베트남 노주안 액티 발언문

안녕하세요, 저는 13살 노주안이라고 합니다.


저는 최근에, 처음으로 베트남 전쟁에 관한 글을 읽고,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처음 듣는 내용이었지만, 그 글과 영상을 보고서 저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우리나라가 저지른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관한 내용이었는데, 그 내용을 듣고 읽자,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알게 된 내용은 이러했습니다.


우리나라가 미국을 도와 베트남 전쟁에 참여했고, 수많은 베트남의 민간인들을 학살했고, 그 사실을 지금까지도 부인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제가 든 생각은, 먼저, 베트남 전쟁에서 일어난 학살에 대해 숨기고,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 우리나라와 군인들에 관한 생각이었습니다. 저는 그들을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모든 사람들과 군인들이 그렇지는 않지만, 여전히 이 학살에 대한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그들이 이제 부인하는 것을 그만두고, 잘못을 인정하고, 베트남 학살의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도 이와 비슷한 일들, 즉 일본 아래에 있으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베트남 민간인들처럼 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죽었기 때문입니다.


두번째는, 우리가 베트남 문제를 알리기 위해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관한 생각이었습니다. 그렇게 생각을 한 결과, 인터넷에 베트남 전쟁에 관한 글을 작성해서 올리거나, 친구들이나 아는 사람들에게 문제를 알리거나, 또는 이런 행사에 참여해서 알리는 방법들이 생각났습니다. 제가 여기에 나와서 발표하는 이유도 이 베트남 문제에 대해 알리기 위해서 나온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우리나라의 군인들 때문에 다치고, 가족을 잃고, 피해를 당한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지금 우리 한국인들은 베트남 사람들과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뒤에는 이런 학살 문제가 있었습니다. 저는 하루빨리, 이 베트남 민간인 학살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안녕하세요. 14살 박민준이라고 합니다. 저는 최근 한국군의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대해 배우게 되었습니다. 1968년 1월 30일 무렵, 퐁니 마을과 퐁넛마을의 민간인 70여명을 대한민국의 해병대가 학살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그 당시의 베트남은 내전을 하고 있었으며, 북 베트남은 "베트콩"으로 알려진 비정규군이였던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과 미군과 한국군의

안녕하세요,13살 양유준입니다. 저는 예전부터 베트남전쟁에 대해 알고있었습니다. 베트남이 우리나라를 싫어하고 한국군인이 그냥 미국을 도와 못된 짓을 한줄 알았죠. 하지만 최근 다시 접한 내용은 충격적이었습니다.바로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것이죠. 제가 한국군인이 베트남 민간인 학살에 대해 생각이 든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어떻게 민간인을 죽일 생각을 했